SK텔레콤, ‘임팩트업스’ 프로그램 출범…스타트업과 사회문제 해결

서울 중구 SK-T 타워서 출범 행사..11개 혁신 스타트업과 사회적가치 추구

기업 활동에 기반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SK텔레콤이 스타트업과 힘을 합친다.

SK텔레콤은 22일 서울 중구 SK-T 타워 수펙스홀에서 스타트업 11개사와 함께 ‘임팩트업스(ImpactUps)’ 프로그램 출범 행사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임팩트업스는 사회적가치 생태계 활성화 프로그램이자 참여 기업을 지칭하는 이름이다.

임팩트업스 로고. Photo @ SK 텔레콤

이날 행사에는 사회적 가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임팩트 투자자, 벤처캐피탈, SK 등 기업 관계자와 민관 지자체 등에서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6월 11개 스타트업 대표에게 각자 사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회 문제와 사회적 가치 목표를 설정하자는 제안을 했다.

이후 사회혁신 컨설팅 회사 ‘MYSC’와 함께 11개 스타트업이 추구할 사회문제 해결 과정과 목표를 UN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와 연결해 정의하고 성과측정지표를 도출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사회적가치 추구 목표 설정이 스타트업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지지를 받는 계기가 되고 차별적 경쟁력 확보로 이어질 수 있는 단초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향후 SK텔레콤은 11개 스타트업에 임팩트 투자자나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 유치를 지원하고 MWC 4YFN(4 Years From Now) 전시 등 국내외 홍보를 지원한다. 또 SK텔레콤이나 SK그룹 관계사와 협업 기회를 발굴해 성장을 촉진할 계획이다.

이번 임팩트업스에 참여하는 칸필터는 음식점에서 생기는 미세먼지와 냄새를 제거하는 고성능 필터 솔루션 기업이다. 기존 디젤 엔진 공해 저감장치 기술을 활용해 필터 교체와 청소가 필요 없는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개발했다.

임팩트업스 11개 참여 스타트업. Photo @ SK 텔레콤

또 다른 기업인 리그넘은 폐목재를 원료로 친환경·기능성 바이오플라스틱 제조용 충전 소재를 개발한다. 기존 바이오플라스틱이 가진 문제점을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향후 기술혁신성과 사회문제 해결 잠재력을 가진 임팩트업스 기업을 지속 발굴한다는 계획”이라며 “참여 기업이 늘어나면서 사회문제 해결 범위와 방법도 다양해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유웅환 SK텔레콤SV이노베이션센터장은 “임팩트업스는 글로벌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고 있는 사회적가치 추구를 스타트업에 접목해 사회 문제 해결에 있어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새로운 시도”라며 “이러한 시도가 확산하며 사회적 변화와 혁신 사례가 지속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이 기사는 인더뉴스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his article was written by iN THE NEW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