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센터의 허브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2)

‘스타트업 발굴 핵심은 창업자’…한정수 센터장 “밖을 내다보고, 열린 귀 중요”

한정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삼성전자·인텔 출신 스타트업 발굴 전문가
벤처부터 스타트업 붐까지 지켜봐..“좋은 기업 발굴 위해 전문적인 식견·지식 필요”

한정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 Photo © SQUAREs

“스타트업 지원 기관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바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입니다. 스타트업 창업자들에 설문 조사한 결과, 서울에 있는 스타트업 지원기관 44곳 중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 곳은 스타트업을 시작하는 창업자들에게 기회를 주는 곳입니다. 목마른 사막에 샘물과도 같은 존재인거죠.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는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전문가들로 구성됐습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이끌고 있는 한정수 센터장은 지난 30년 동안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에 몸을 담은 전문가입니다.

1987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삼성벤처투자 팀장을 거쳐 미국 인텔캐피탈(인텔 벤처투자사업부) 한국대표를 역임했는데요. 이러한 경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로 자리를 옮겨 예비 창업자와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올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을 강화한 오픈 이노베이션 확장에 주력할 계획인데요. 지난달 26일 한정수 센터장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Q-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의 스타트업 지원 가치는?

스타트업의 생태계는 보통 중소기업과는 다릅니다. 성장하는데 리스크도 있지만, 고속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도 매우 크죠. 30대 젊은 창업자가 주를 이루고 있다는 점도 다릅니다. 벤처캐피탈에 18년 경험은 우수기업을 발굴해 투자하고, 키우는 역할에 집중했습니다.

그런데,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역할은 조금 다릅니다. 예비창업자를 지원하고, 그들이 성장하는데 어떤 영양제를 필요로하는지 전반적으로 컨설팅합니다. 민간기업과 스타트업과의 연결하는 역할도 혁신센터의 중요한 일입니다.

Q-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스타트업을 선정하는 기준은 무엇인가?

결론부터 말하면 창업자가 제일 중요합니다. 창업자의 경력, 마인드, 기업가 정신, 문제해결 능력, 매니지먼트 등을 보는데요. 투자기관도 결국 창업자를 보고 투자를 결정합니다.

회사의 성장 잠재력도 중요한 조건입니다. 굳(Good)컴퍼니가 엑설런트(Excellent)컴퍼니가 되도록 하는게 우선입니다. 사업 아이템은 하다 보면 자주 바뀔 수 있어서 창업자가 시장 트렌드를 읽고, 빠르게 변화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한정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 Photo © SQUAREs

Q-이제 스타트업을 시작한 창업자들이 갖춰야 할 역량이 있다면?

스타트업 아이템이 IT분야에 쏠려 있습니다. IT는 굉장히 변화무쌍한 곳이죠. 그러다보니, 창업자가 시장 트렌드에 맞게 사업 아이템 방향을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때론 과감하게 사업 방향을 바꾸기도 해야 하는데요.

경험상 어떤 창업자는 사랑에 빠지듯이 한 가지 아이템에만 빠져서 주변 이야기를 듣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리기도 하는데요. 결국 몇년을 허비하는 경우도 생겼죠. 창업자가 물론 분명한 소신이 있어야 하지만 귀를 열고, 밖을 내다보고 필요하면 과감하게 턴하는 오픈마인드와 탄력적인 마인드가 중요합니다. 겪어보니 스마트한 사람은 학습 능력이 뛰어나더라고요.

나머지 창업 관련 투자, 교육, 마케팅, 경영, 인력관리 등은 지원 기업에서 컨설팅을 해주기 때문에 처음부터 갖출 필요는 없습니다. 준비가 덜 됐더라도 용기를 내서 창업해볼 필요가 있는거죠. 창조혁신센터도 예비창업자 100명 이상 지원해주고 있습니다.

Q- 지금까지 발굴한 스타트업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기업은?

인텔 캐피탈에 있을 때 직접 발굴하고, 투자했던 회사 ‘올라웍스’라는 곳인데요. 얼굴인식 기술을 개발한 회사였는데, 2007년 인텔 VC(벤처캐피탈)에 투자해 5년 만에 인텔에 인수(올라웍스는 2012년에 인텔에 350억원에 인수됐다)됐습니다.

스타트업 중 글로벌 기업에 기술을 인증받아 인수되는 첫번째 케이스였죠. 당시 언론에서도 관심이 많았습니다. 투자를 결정하고 5년 동안 같이 고생했는데 잘 버텼고, 결과가 좋아서 참 보람이 있었습니다. 덕분에 제 트랙 레코드(경력)에도 도움이 돼서 이 자리에 있게 됐습니다.

Q-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기관으로 가장 중요한 역할은?

국내 스타트업 붐이 일어나면서 지원하는 기관이 많이 생겼습니다. 경험상 스타트업은 초등학생, 아마추어인데요. 이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찾아가도록 어떤 영양분이 필요한지 알고, 비타민이든 칼슘이든 필요한 영양제를 줘야 성장합니다. 전문가로 조언해주기 때문에 센터가 훨씬 많이 알아야 하는데, 한 마디로 전문가적인 식견과 지식이 필요한거죠. 이를 돕는 것이 센터장인 제 일이기도 합니다.

Q- 2년 동안 창조경제혁신센터장으로 역임한 소회는?

대구혁신센터를 시작으로 전국에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서울의 경우 전국 센터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대기업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센터를 전부 초청해 스타트업 포럼도 준비 중입니다.

장기적으로는 창조경제혁신센터가 국가 예산 의존도가 높다보니, 수익사업을 해야 하는 과제도 있습니다. 회사가 계속 존속하기 위해선 수익을 내서 자생력을 키워야하기 때문입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이 기사는 인더뉴스와 함께 작성되었습니다.  This article was written with iN THE NEWS. 

Connected


ccei.creativekorea.or.kr/seoul
facebook.com/seoulcenter
Tel.+82.2.723.9100
Email. seoul-help@ccei.kr

More info >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