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MARU 180’ (1)

청년창업에서 시작한 국내 스타트업 지원의 역사

Photo © SQUAREs

지금은 보기힘들어진 옛 한옥의 ‘마루’는 본래 실내와 실외를 이어주는 공간이며 내부와 외부의 완충 공간이었습니다.

지나가던 동네 사람들이 부담없이 방의 외부 즉 마루에 걸터앉아 방안의 사람들과 쉽게 대화를 나눌 수 있었고, 때로는 휴식을 취하거나, 독서를 하거나, 다과와 식사도 가능했습니다. 공원이나 정자가 ‘공적인 공유공간’이었다면, 마루와 마당은 ‘사적인 공유공간’의 역할을 했었죠.

실내와 실외의 중간에 위치하는 마루는 사적공간이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사적이지만은 않은 장소이고, 그래서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 편안함을 제공합니다. 순우리말 ‘마루’를 창업지원을 위한 명칭으로 사용하는 ‘마루MARU 180’은 이러한 의미에 가장 부합하는 것 같습니다.

아산나눔재단은 2011년 10월 고姑 아산 정주영 현대창업자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설립됐고, 재단이 운영하는 마루180은 재단의 창업지원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초기 구상은 ‘창업캠퍼스’ 조성이었지만 실제로 대학 내 창업공간을 마련하는 것에 한계가 있었고, 많은 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 지금의 서울 강남구 역삼동 공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지리적으로 많은 투자사와 협력사 등이 밀집해 있었고, 대학생과 일반인도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면서 당시에 임대료가 비교적 저렴한 곳을 고른 것이죠. 

Photo @ MARU180 / ASAN-NANUM FOUNDATION

마루180은 이 공간을 스타트업 플랫폼으로 각인시키기 위해 브랜드 네이밍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마루는 세 가지 의미를 내포하는데 첫째는 산등성이의 가장 높은 곳인 ‘산마루’, 두번째는 일이 되어가는 상태가 한창인 단계나 대목, 마지막은 일반적으로 가장 잘 알려진 ‘대청마루, 널마루’ 처럼 방과 방 사이에 있는 가족들이 모두 모이는 공간을 뜻합니다.

뒤에 붙는 180은 주소지인 역삼로 180을 지칭하는 동시에 세상을 180도 뒤집는 스타트업 배출을 기원하는 의미도 담았는데, 큰 산이라는 ‘아산’의 의미와 잘 어우러지면서도 창업공간으로서의 정체성을 띌 수 있도록 고심한 결과라고 합니다. 

단계별 창업의 단계, 공간의 구성으로 체화

지난 2014년 4월 처음 문을 연 마루180은 지하 1층, 지상 5층 건물, 1090평 규모로 지어졌습니다. 설립 당시부터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은 바로 공간 구성입니다. 마루180이 타 창업지원센터와 가장 차별화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우선 창업 단계별로 층이 구성돼 있고, 이 모두가 어우러져 창업생태계를 형성한다는 취지로 각각이 배치됐습니다.

지하 1층의 이벤트홀은 창업 관련 행사를 원하는 이들에게 무료로 대관해주고 있습니다. 1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이곳에서는 실제로 해커톤, 데모데이, 강연 등 스타트업계 내 다양한 이벤트가 개최됩니다.

2층부터 5층 까지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실행하는 이들 — 예비 창업자와 입주 스타트업 — 과 이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엑셀러레이터, 투자사 등의 파트너사가 함께 입주해 있습니다. 오며가며 자연스레 교류를 나누는 가운데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죠.

스타트업과 이들의 성장을 돕는 액셀러레이터, 그리고 이들에게 투자하는 투자사가 층을 공유함으로써 서로 소통하고, 이를 통해 ‘Pay it forward — 타인에게 도움을 주고, 받은 호의는 다시 다른 이에게 베푸는 행위 — ’가 가능하다고 본 것입니다. 

Photo @ MARU180 / ASAN-NANUM FOUNDATION

인터넷 시대, 물리적인 연결과 소통의 역설

스타트업은 일반적으로 기술기반에서 출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기에 업무를 처리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인터넷을 통한 화상회의, 자료공유, 원격제어, 비대면 연결과 확장 등 물리적인 연결과 소통이 없더라도 어느 정도 가능합니다.

어느 정도라는 표현을 쓴 이유는 솔직히 충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자유로운 사고방식, 수평적 회의 구조, 자율적인 출퇴근과 상호 업무평가 등은 분명 스타트업에 가장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스타트업이 상대해야 하는 대부분의 이용자(또는 특정 사용자), 협업해야 하는 타 기업이나 유관 기관, 투자를 받아야 하는 투자사 등은 소위 일반적이고 보통의 직장인이며 사회인들입니다.

일반 사용자들과 다른 생활방식 또는 회사구조는 오히려 대중을 이해하고, 상품과 서비스를 고도화하는데 가장 큰 장벽이 될 수 있습니다. 물론 기술분야 전문가나 디자이너 등 특수한 부분을 담당하는 사람들은 예외가 적용 될 수 있겠죠.

마루180의 공간구성에 있어 공감이 가는 부분은 이 부분입니다. 물리적으로 그리고 구조적으로 한 공간에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함께 하도록 하고, 예비 스타트업 창업팀과 기존의 기업들이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겹겹이 쌓고, 배치하고, 나누는 것.

물리적인 연결과 소통이 불필요하게 느껴지는 시대에 스마트 오피스를 제공하면서 물리적인 오피스의 장점은 취하려 한 점은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글 Written by. 김영욱 Kim Youngwook

이 기사는 인더뉴스와 함께 작성되었습니다. This article was written with iN THE NEWS.

Connected


Company

아산나눔재단 마루MARU 180
MARU180 of ASAN-NANUM FOUNDATION
https://maru180.com/
Tel. +82.2.3453.1370
Email. maru180@asan-nanum.org

More info >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