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래차 생애주기 실험실’ 싱가포르 글로벌혁신센터 첫삽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그룹이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건립을 본격화하고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밸류체인) 혁신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3일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의 주롱 타운홀에서 HMGICS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기공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양국 행사장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HMGICS는 자동차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 서비스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밸류체인)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오픈이노베이션 랩)다.

Hyundai Motor Group Innovation Center in Singapore (HMGICS) | Image @ Hyundai Motor Group

이날 기공식에는 싱가포르에서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안영집 주싱가포르 한국대사, 베 스완 진 경제개발청(EDB) 청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대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이 자리했다. 회의가 아닌 정부 참여 공식 이벤트가 가상의 방식으로 실시간 개최된 것은 처음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리 총리는 축사에서 “HMGICS는 현대차그룹에 의미 있는 도약이며 세계 최초의 설비”라며 “향후 더 많은 한국 기업이 싱가포르에 투자하고, 싱가포르 기업, 교육·연구 기관과 협업할 수 있도록 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축사에서 “그간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은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경제협력 관계를 공고히 다져 왔다”며 HMGICS가 양국 경제협력과 글로벌 그린뉴딜 확산의 상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환영사에서 “HMGICS의 비전인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 삶의 질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구현될 혁신이 미래를 변화시키고 인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참석자들이 터치패드의 버튼을 동시에 누르자 건설 부지에 건물이 세워지는 컴퓨터그래픽(CG) 영상이 상영됐다.

(From left to right) Dr. Beh Swan Gin, Chairman, Singapore Economic Development Board, Ahn Young-jip, Korea’s ambassador to Singapore, Singapore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 Euisun Chung, Hyundai Motor Group Executive Vice Chairman, Sung Yun-mo, Korean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Eric Teo, Singapore’s ambassador to Korea. | Image @ Hyundai Motor Group

HMGICS는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천㎡(약 1만3천평), 연면적 9만㎡(2만7천평), 지상 7층 규모로 추진된다.

건물 옥상에는 고속 주행이 가능한 총 길이 620m의 고객 시승용 ‘스카이 트랙’,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이착륙장,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태양광 패널 등이 설치된다.

건물 내부는 다양한 고객 체험 시설, 연구개발(R&D)과 사무를 위한 업무 공간, 소규모 제조 설비 등으로 구성된다. 건물 외부는 유니크한 디자인에 다양한 기능을 더해 싱가포르 도심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부각될 것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HMGICS를 통해 인간 중심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고객 중심의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 체계화,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비전 달성 등 3가지 전략에 주력할 방침이다.

Hyundai Motor Group Innovation Center in Singapore (HMGICS) | Image @ Hyundai Motor Group

우선 자동차 생애주기 전반에서 고객을 중심으로 하는 혁신을 꾀한다.

HMGICS 방문 고객은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간단히 계약할 수 있고, HMGICS는 주문형 생산 기술로 즉시 차를 생산하게 된다. 고객은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자신이 주문한 자동차의 생산 과정을 직접 관람하고, 생산이 완료된 자동차를 옥상의 스카이 트랙에서 시승한 뒤 인도받게 된다.

이와 함께 HMGICS 내에 소규모 전기차 시범 생산 체계를 갖추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보틱스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한 사람 중심의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실증할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

시장 변화와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차종 소규모 생산 시스템도 도입한다.

또 물류와 조립 시스템을 고도로 자동화해, 세밀한 작업과 시스템 통제는 사람이 담당하고 어렵고 위험한 작업은 로봇이 수행해 안전한 환경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배터리 생애주기 연계 서비스(BaaS·Battery as a Service) 실증으로 고객의 전기차 구매 부담 경감과 사용 편의성 개선 방안을 연구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신사업도 발굴·검증한다.

이와 함께 난양이공대학을 비롯한 싱가포르 현지 대학, 스타트업(새싹기업), 연구기관 등과의 협업으로 시너지 극대화에 나선다. 싱가포르 정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관련 세부 과제의 선행 연구를 수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HMGICS에는 글로벌 혁신 거점 ‘현대 크래들’, 인공지능 전담 조직 ‘에어 센터’도 함께 한다. 현대·기아차 외에도 모비스[250060], 글로비스, 오토에버, 위아, 로템, 트랜시스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대거 참여한다.

현대차그룹은 개방형 혁신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이라는 관점에서 동남아시아 물류와 금융, 비즈니스 허브인 싱가포르가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차량 공유업체 그랩을 비롯한 다수의 글로벌 기업도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HMGICS의 건립을 통해 동남아 내 인지도를 향상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싱가포르 산업부지 개발·관리를 담당하는 주롱도시공사(JTC)의 탄 분카이 최고경영자(CEO)는 “HMGICS가 들어서는 주롱 혁신단지에 앞으로 더 많은 다국적 대기업이 입주하게 하고, 서로 간 협업으로 혁신 생태계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