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분야 ‘기업가치 1조’ 업체 배출 목표”…생태계 조성

그린뉴딜 유망기업 출범식…환경부 ‘스타트업·벤처 육성 방안’ 발표
그린 벤처기업 4천500개 탄생·그린 일자리 약 2만5천여개 창출 기대

Image @ Ministry of Environment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정부가 친환경(그린) 분야에서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비상장기업)이 탄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3천억원대 그린기업 전용 벤처 펀드를 조성하는 등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선다.

환경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그린 스타트업·벤처 육성 방안’을 3일 발표했다.

이 방안은 정부가 올해 7월에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한 축인 ‘그린 뉴딜’ 대책을 구체화한 것이다. 그린 기업 육성 과제를 구체화하면서 기존 정책을 연계·활용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 창업기업 2천개 발굴·지원…유망기업에 정책자금 및 보증 2조3천억 배정

정부는 창업→성장→국제(글로벌)화로 이어지는 전 주기에 걸쳐 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2025년까지 그린 분야 창업기업 2천개를 발굴해 교육, 사업화,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는 ‘그린 스타트업 2000’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미래환경산업 투자펀드'(2천150억원·환경부), ‘스마트대한민국’ 내 그린펀드(1천억원·중기부) 등 전용 벤처펀드 3천억 원을 조성해 유망 그린기업에 투자한다.

또 그린 분야 혁신제품을 국가와 공공기관이 시범 구매해주는 규모를 늘려 기업의 초기 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2022년까지 유망 그린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기술개발·사업화·해외 진출에 필요한 자금과 펀드·보증·정책자금도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녹색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자금 1조9천억원과 신재생에너지기업 특별보증 5천억원 등 총 2조3천억원의 자금을 배정하기로 했다.

환경 분야 특성화대학원과 특성화고 등을 통해 연구·기술·실무 인력 2만 명을 육성하고, 2022년까지 100개의 스마트 생태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린 중소기업이 대기업·공기업의 기반시설이나 협력 창구 등을 활용해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도록 돕고, 그린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공적개발원조(ODA) 프로그램도 늘린다.

◇ 그린 기업 성장 인프라 확충…”1만여개 그린 기업이 지원받을 것”

기업과 지원기관 사이에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클러스터 중심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한편 규제 및 제도 개선을 통해 기업 성장을 뒷받침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우선 광주, 인천 등 5개 지역에 ‘녹색융합 클러스터’를 구축해 청정대기, 생물소재, 수열에너지, 미래폐자원, 자원순환 등 5개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아울러 도심역세권을 친환경 그린기술과 최첨단 디지털 혁신기술이 접목된 그린 창업·벤처기업 집적지인 ‘그린스타트업 타운’으로 조성한다.

또 2025년까지 5개의 그린 특구를 추가 지정해 총 14개로 늘리고, 특구에 전용 연구 개발 시설과 규제자유특구펀드(약 350억원)도 마련한다.

환경부의 ‘녹색산업 혁신성장 옴부즈맨’과 중기부의 ‘중소기업 옴부즈맨’이 협력해 기업 현장의 규제 및 애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협의체를 운영한다.

기술개발과 규제 해결 상담을 동시에 지원하고, 혁신적인 기술 외에도 현장 적용성이 높은 기존 기술에 대한 인·검증 제도도 마련한다. 유럽연합(EU) 등에서 사용 중인 녹색금융 제도를 참고해 한국형 녹색금융 분류체계를 세워 보급한다.

아울러 기업이 정책정보를 실시간으로 접하고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 지원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중기부는 이번 대책이 실행되면 2025년까지 그린 분야 신규창업 2천개 등 1만여개 이상의 그린 중소기업이 정부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를 통해 그린 분야에서 유니콘 1개 이상, 예비 유니콘(기업가치 1천억원 이상) 3개, 아기 유니콘(유니콘이 될 잠재력이 있는 기업) 10개, 그린 벤처기업 4천500개(누적)가 탄생하고, 일자리 2만5천여개가 창출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와 중기부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 포스코 체인지업그라운드에서 2020년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지원사업에 선정된 41개 기업을 초청해 출범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41개 기업을 선정해 3년간 최대 30억원 이상을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협력해 그린뉴딜 유망기업이 세계 녹색시장에 당당히 진출할 수 있도록 녹색산업 혁신 정책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1/03 16:30 송고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