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습관화된 비대면은 새로운 기회”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미디어데이

Photo @ Google Korea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비대면 문화가 습관으로 정착하면서 전에 없던 새로운 사업 기회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는 스타트업 업계의 목소리가 나왔다.

구글코리아가 11일 온라인 개최한 ‘2020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협업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픽셀릭’의 정상용 대표는 “코로나가 가장 크게 바꾼 게 업무 형태”라며 “코로나가 끝나도 원격 근무는 지속해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코로나는 원격 근무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빠르게 실험하게 된 계기”라며 “물리적 공간의 제약이 없어짐으로써 글로벌 비즈니스의 경계가 허물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미국 기업의 경우 자국 내 엔지니어 채용이 어려워지면서 해외에 센터를 구축하고 개발을 맡기는 형태로 해외 진출 및 협업을 늘려가고 있다”며 “앞으로 원격 협업이 기업 경쟁력에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생방송 쇼핑(라이버 커머스) 플랫폼 그립의 김한나 대표는 “다들 코로나19가 쉽게 끝나지 않으리라 예상하고 ‘위드 코비드19’ 시대에 살 거라고 하는데 그만큼 세상이 많이 변하고 비대면(언택트) 문화 자체가 습관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라이브 커머스는 비대면이라 판매자에게 많은 기회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디지털 전환의 한 축이 될 것”이라며 “오프라인 매장을 가진 분도 크기와 관계없이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챗봇(대화 로봇) ‘헬로우봇’을 개발한 띵스플로우의 이슬기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어느 때보다 외롭고 고독했던 시기”라며 “비대면 소통이 활발해지면서 인간이 가진 불안이나 고민을 해소하는 수단으로 챗봇을 찾는 사용자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1/11 11:53 송고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